남산에 가면 별자리 과학전시관 있어요! 유치원생부터 이용 가능~

남산에 올라가면 오래된 구형 지붕의 건물을 볼 수 있는데, 그곳이 바로 서울교육청 과학전시관 남산분관입니다. 건물에서 뿜어져 나오는 관공서의 느낌이 세서 일반인들이 잘 찾지 않는 곳입니다. 그런데, 그곳은 누구나 언제나 방문할 수 있고 특히 어린이를 위한 과학관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과학전시관 남산분관을 잘 모르는 분들을 위해 그곳이 어떤 곳인지 설명해보겠습니다.

서울교육청 과학전시관 남산분관 가는 길

  • 아주 오래전에 ‘내 이름은 김삼순’에 나오는 남산의 계단 장면이 아주 유명했었다고 합니다. 그 계단을 오르면 오른편에 과학전시관 남산분관이 있습니다.
  • 자동차로는 남산공원 회현자락 주차장으로 가면 바로 이 건물과 안중근 의사 기념관, 남산도서관으로 갈 수 있습니다.
  • 지하철로는 4호선 회현역 4번출구에서 남산공원 방향으로 걸으면 15분 거리에 있습니다.
  • 버스는 402번, 405번을 타고 남산도서관에서 내린 후 도서관 뒤편으로 올라가면 됩니다.

<남산 과학전시관 전시실 구성>

천체투영실 : 플라네타리움

천체투영실에서는 별자리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실제 밤하늘을 보는 것은 아니고 투영기를 건물 천장에 쏘아 계절별 별자리를 구현하는 방식입니다. 강원도 영월의 별마로천문대에 있는 투영실과 같은 방식입니다.

2023년초까지만해도 30년이나 된 천체투영기가 있었는데, 최근에 광학식과 고성능 디지털 프로젝터를 함께 사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모델을 도입했습니다. 플라네타리움이라고 불리는 천체투영기는 돔 형태 천장에 우주 천체를 투영할 수 있는 기계를 말합니다.

이번에 도입된 천체투영기의 이름은 ‘아스테리온(ASTERION)’이고, 약 7000개의 굵기가 다른 LED광섬유로 별자리를 표현할 수 있습니다.

이곳 투영실의 좌석은 60석이고, 하루에 5회 상영합니다. 상영시간은 10시, 11시, 14시, 15시, 16시입니다. 상영하는 내용으로는 4계절 별자리와 광년 다큐멘터리, 기후변화 달탐사 공룡탐사 애니메이션 등이 있습니다.

유치원생 이상 어린이를 대상으로 무료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초등 저학년 이하일 경우, 부모 동반으로 관람해야 합니다.

수학체험관

사이클로이드, 이항분포 등 50여종의 수학 관련 체험물이 있습니다. 체험을 통해 수학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잠재능력 개발을 도와주는 곳입니다.

이곳 역시 유치원생 이상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개관하며, 이용시간은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및 13시부터 17시까지로 구분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탐구학습관

탐구학습관은 다양한 과학에 대한 자료를 전시, 체험하는 곳입니다. 곤충 표본과 과학 문화재 등 130여종의 550여점의 전시물이 있습니다. 직접 만지고 조작할 수 있는 장치들도 있습니다. 제1전시실부터 제3전시실까지 있습니다. 지하 1층부터 지하 4층까지입니다.

물리, 생활과학, 화학, 생물, 지구과학, 에너지, 생활과학, 수생생물실 등이 있습니다.

탐구학습관도 다른 학습관과 마찬가지로 월요일에 휴관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