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일본 연쇄구균독성쇼크증후군(STSS), 다시 전운 감도는 전염병 공포

일본에서 최근 급증하고 있는 위험한 질병에 대해 이야기해보려고 합니다. 바로 “연쇄구균독성쇼크증후군”이라는 질병인데요, 이것이 무엇이고 왜 주의해야 하는지 알아보겠습니다.

STSS란 무엇인가요?

STSS는 화농성 연쇄상구균이라는 박테리아에 의해 발생하는 심각한 감염 질환입니다. 이 질병은 비말이나 신체 접촉을 통해 전파되며, 감염된 사람은 고열, 인후통, 눈의 충혈, 설사, 근육통 등의 증상을 호소할 수 있습니다. 중요한 점은 이 질병이 매우 전염성이 높고, 치사율이 최대 30%에 달한다는 것입니다.

최근 상황

최근에는 일본 전역에서 STSS 환자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영국의 일간지 ‘가디언’을 비롯한 외신들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2월까지 일본에서 378건의 STSS 확진 사례가 보고되었습니다. 이는 매우 빠른 증가 속도입니다. 또한, 일본 47개 현 중 2개 현을 제외한 모든 현에서 감염이 확인되었습니다.

위험성과 증상, 예방법

STSS는 매우 위험한 질병으로, 치사율이 높기 때문에 신속한 대응이 필요합니다.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 씻기, 기침 예절 등의 기본적인 위생 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여행을 준비하는 분들께서는 현지의 보건 당국의 지침을 주의 깊게 따라야 합니다.

(1) 증상:

  • 고열: 갑작스럽게 발생하고 높은 체온이 지속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 인후통: 목의 통증이나 염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눈의 충혈: 눈이 붓거나 붉게 변할 수 있습니다.
  • 설사: 위장 장애로 설사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근육통: 근육이 아프거나 뻐근해지는 상태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 혼미: 감염이 진행되면 혼미나 의식 손실과 같은 중대한 신경계 상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2) 예방법:

  • 개인 위생 유지: 항상 손을 깨끗하게 씻고, 음식을 먹기 전과 후에 손을 씻는 것이 중요합니다.
  • 의료보험 확인: 여행 중에 만약 감염 증상이 발생한다면 즉시 의료진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의료보험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의료시설 정보 파악: 여행 중에는 근처에 있는 의료시설의 위치와 연락처를 파악해두는 것이 좋습니다. 응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신속한 대처를 할 수 있도록 합니다.
  • 증상 주시: 여행 중에 고열, 인후통, 설사, 근육통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면 신속하게 의료진의 도움을 받도록 합니다. 특히 의식이 혼미해진다면 즉시 응급실을 방문해야 합니다.
  • 현지 보건 당국 지침 준수: 여행 중에는 현지 보건 당국의 지침을 주의 깊게 따라야 합니다. 현지의 역학조사나 예방 수칙 등을 따르는 것이 중요합니다.

일본 여행 주의해야

일본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 중에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것은 한국인입니다. 최근에는 한국인 관광객이 81만8500명으로 가장 많이 방문하였습니다. 그러나 현재의 상황을 고려할 때, 여행을 계획 중인 분들은 일본의 STSS 상황을 주의 깊게 살펴보고,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입니다.

마무리

요약하자면, 일본에서는 현재 STSS라는 위험한 감염병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여행을 준비 중이신 분들께서는 이러한 상황을 주의 깊게 고려하여 안전한 여행을 계획하시기를 바랍니다. 신중한 판단과 적절한 예방 조치를 통해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함께 안전한 여행을 즐기시길 바랍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